본문 바로가기

정치

'반문정서'?, 실체없는 유령과 싸울 필요가 있나?

더불어민주당(더민주)이 문재인 전 대표의 호남지역 역할을 놓고 미묘한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이 문제를 더 이상 거론하고 싶지 않다며 여전히 불편한 시각을 내비쳤고, 문 전 대표는 되도록 말을 아끼고 있다.

문 전 대표의 호남지역 방문을 둘러싼 갈등은 전적으로 '반문정서'에 기인한다. '반문정서'는 참여정부의 '호남홀대론'과 맞물려 호남지역 유권자들 사이에 퍼져있는 문 전 대표를 향한 강한 불신과 반감의 표현이다.

김종인 비대위 대표와 당 일각에서는 이런 이유로 문 전 대표의 호남지역 지원 유세가 오히려 지역민심을 악화시킬 것이라 보고 있다. 그런데 이에 대한 반론 역시 만만치 않다. 호남지역의 '반문 정서'는 부풀려진 허상에 불과하다는 것이다과연 누구의 말이 맞는 것일까.



ⓒ 오마이뉴스



'반문정서'를 거론할 때 빠지지 않는 것이 있다. '호남홀대론'이 바로 그것이다. '호남홀대론'은 참여정부 시절 호남인사들이 소외되었다는 주장에서부터 비롯됐다. 여기에 '하위 20% 물갈이'에 반발해 국민의당에 합류한 더민주 탈당파 호남의원들에 의해 구체화됐다.

'호남홀대론'은 이 모든 것을 문 전 대표가 주도했다고 본다. 문 전 대표는 참여정부 시절 민정수석으로서 공직 후보 검증을 담당했던 당사자이다. 또한 그는 당내 비주류는 물론이고 물갈이 대상에 거론되던 호남 현역의원들로부터 끊임없이 공격받아온 친노의 수장이다. 따라서 문 전 대표가 표적이 되고 있는 것은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호남홀대론'은 사실관계가 왜곡되고 굴곡되어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정치공학적이다. 먼저 참여정부 시절 호남지역 인사가 소외되었다는 주장부터가 사실이 아니다. 오히려 노무현 전 대통령은 대법원장, 법무부장관, 통일부장관, 국가정보원장, 검찰총장 등 정부 주요 요직에 호남출신의 인사들을 두루 기용했던 대통령이었다.

국민의당에 합류한 더민주 탈당파의원들이 문 전 대표를 공격하면서 '호남홀대론'을 연계시키는 것 역시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몸부림에 지나지 않는다. 그들은 과거 새정치민주연합 시절부터 '호남홀대론'을 줄기차게 주장해 왔다


박지원 의원은 지난 2015 2·9 전당대회 직후부터 이 문제를 공개적으로 부추겼고, 주승용·유성엽·김동철·문병호·황주홍·임내현 의원 등도 기회가 있을 때마다 문 전 대표를 흔들기 위해 '호남홀대론'을 적극 활용해왔다.

이 모습은 비주류들이 친노를 겨냥해 패권주의를 거론하는 장면과 대단히 흡사하다. 본래 수구보수언론이 네이밍한 친노패권주의를 비주류가 당내 헤게모니 싸움에 이용했다면, 종편과 주류 언론이 지역감정을 흔들기 위해 확대재생산한 '호남홀대론'을 더민주 탈당파 의원들이 고스란히 차용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총선에서 호남지역 민심을 두고 더민주와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국민의당은 어떻게든 '반문정서'를 집중적으로 부각시켜야만 하는 입장이다. '호남홀대론'은 이를 위한 맞춤전략이나 다름이 없다



ⓒ 세계일보



그런데 아이러니한 것은 호남지역에서 문 전 대표가 여전히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다는 사실이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뷰가 지난 331일부터 42일까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호남에서의 지지율은 문 전 대표(23.5%), 박원순 서울시장(17.9%),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17.8%) 순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같은 결과는 호남지역에 널리 퍼져있다는 '반문정서'의 실체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호남지역 민심이 종편과 주류언론, 국민의당의 주장과는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는 것은 '반문정서'가 왜곡과 분열의 결과라는 것을 의미한다. 총선을 앞두고 호남 민심을 분열시키고 지역감정을 조장하기 위한 특정세력의 치명적인 '독수(
毒手)'라는 뜻이다.



물론 문 전 대표를 향한 지역민들의 불만과 불신이 전혀 없다고는 말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마저도 부풀려진 정치공학의 산물에 지나지 않는다
더민주는 실체없는 유령과 싸울 시간도 여력도 부족한 상태다. 지금은 물러설 때가 아니라 정면 돌파를 강행해야만 할 시기다. 더민주는 '반문정서'에 휘둘릴 까닭이 전혀 없다.



♡ 바람 언덕은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꿈꾸는 1인 미디어입니다 

♡ 여러분의 공유와 공감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 Favicon of https://saenooree.tistory.com BlogIcon 耽讀 2016.04.05 07:27 신고

    문재인은 강하게 나가야 합니다. 광주 가야 합니다.
    만약 이번에 못 가면 대선 나가도 광주가서 유세할 수 있을까요?
    저들이 만들어 놓은 허상를 깨는 것은 정면 대결 밖에 없습니다.

  •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6.04.05 08:36 신고

    언제쯤이면 지역정서를 탈피할수 있을지..
    호남,영남이라는 구분이 없어져야 합니다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6.04.05 12:32 신고

    지역감정... 연고주의... 기가 찹니다. 기성 정치인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전근대적인 정서는 이제 좀 달라질 때도 됐습니다만...

  • Favicon of https://doolytubbies.tistory.com BlogIcon 둘리토비 2016.04.05 23:40 신고

    정치공학이라는 말이 참 피곤하게 만드는 현상 같습니다.
    그 헤게모니에 대한 여러가지의 부분으로 인해서 벌어지고 있는 이 현실,
    그것만일까요? 여도 야도 이런 부분들이 많지 않나요?

    정작 함께 손 잡아 달라는 국민은 외면한 채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