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https://blog.naver.com/veronica2005/221173964887

 

정치에 아무 관심이 없던 내가 그 세계에 발을 들여놓기 시작하게 된 계기는 '노짱'의 갑작스로운 죽음이었다. 나는 그를 좋아했다. 꾸밈없는 말투와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거침없이 나아가는 그에게 웬지 모르게  끌렸다. 그에게서 여느 정치인과 다른 풍모가 느껴졌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냥 바라보기만 했다. 먹고 살기도 힘든 마당에 정치는 내게는 너무나 먼 나라의 이야기였다. 깊은 혐오와 불신이 또아리를 틀고 있었던 것 역시 정치에 무관심했던 이유이기도 했다. 그놈의 그놈이라는 꼰대 마인드가 있었던 것 같기도 하다.

그런데 그럭저럭 돌아가던 세상이 어느날 갑자기 변하기 시작했다. 노짱이 우리 곁을 떠나던 날 참을 수 없는 분노가 활화산처럼 터져나오기 시작했다. 그때부터였던 것 같다. 정치, 정당, 정책, 인물 등을 꼼꼼히 챙겨보기 시작했던 때가.

그렇게 한 2년 여쯤 정치 방관자에서 관망자로 살았다. 그리고 2011년 말쯤, 우연히 '아고라2.0' 사이트를 알게 됐다. 그때는 몰랐다. 우연찮게 들른 이 사이트가 내 운명을 갈라놓게 될 줄은 말이다.

관망자로 살았지만 그렇다고 정치 관련 글을 쓴 것은 아니었다. 그런데 이곳에서 사람들과 글로 소통하고 생각을 나누면서 자연스럽게 한 편 두 편 글을 쓰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이곳 사람들 몰래 아고라에 '장모님과의 정치 이야기'란 제목으로 처음 글을 올렸는데, 그 글이 대문에 걸리면서 이후 본격적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시쳇말로 손맛을 본 것이다. 

2012년은 총선과 대선이 있던 해라 정치 열기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내 알기로 아고라2.0은 정권교체를 위해, 시민을 위한 정당 창당을 위해 결성된 것으로 안다. 한겨레 게시판 한토마를 휘어잡돈 '취~'란 인간이 주도하고 몇몇 논객들과 뜻을 같이한 사람들이 활발히 활동하면서 제법 유명세를 탔다.

뒤늦게 뭣도 모르고 합류한 나는 글을 쓰면서 이들과 친해지기 시작했다. '취~', '국밥', '오반장', '바람', '새우의깡', '우주', '하자', '늙은도령', '어소뷰둘암', '온다', '달팽이 산책', '달팽이 정원', '불산', '미래', '요기노자' 등 꽤 많은 필진이 모여 의기를 불태웠다.

신세계였다. 글을 쓰고 토론하고 세상의 전복을 꿈꾸는 일이 그렇게 가슴 뛰는 일인지 몰랐다. 돌이켜보면 그땐 정말 미친듯이 글을 썼던 것 같다. 하루 두 편, 많게는 세 편, 아고라2.0에서 활동하는 동안 도합 2천편 이상의 글을 썼으리라 생각한다.

밤잠 설쳐가며, 혹은 새벽에 홀로 깨어 쓰고 쓰고, 또 썼다. 지금도 궁금하다. 그때의 그 열정은 다 어디서 생겨난 것일까. 사그라들지 않는 분노와 분명한 목표, 그리고 뜻을 함께한 이들이 있어 가능했던 것은 아닐까 생각해본다. 뜨겁고도 행복한 시절이었다.

그 시간이 있었기에 오늘의 내가 있을 수 있었다.아고라 최고 논객이란 소리를 들을 수 있었던 것도, 몇몇 신문사에 칼럼을 게재하고 청탁을 받아 기사를 쓸 정도가 될 수 있었던 것도 모두 아고라2.0이 없었다면 꿈도 꾸지 못할 일이었다. 오늘의 나를 있게 만든 밑바탕이라고 할까.

같은 곳을 바라보던 지인들은 이제 모두 흩어졌지만 그렇다고 꿈까지 사라진 것은 아니다. 노동자 서민, 청년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건강하고 합리적인 정당이 바로 설 때까지, 친일부역세력의 후예들과 잔당들이 이 땅에서 사라지는 그 날까지 행동을 몀출 수는 없다.

아고라2.0을 설계하고 물심양면 지원했던 '국밥'님이 며칠 전 기레기 기사를 고발하고 공유하는 사이트를 열었다. 이름하여 'mygiregi.com'이다. 기레기의 폐해가 궁극에 달한 현실을 감안하면 참으로 시의적절한 시도라고 생각한다. 

객관성과 공정성은 내팽개친 채 인격을 유린하든 말든, 의혹이 사실이든 말든, 아니면 말고 식으로 던지고 보는 기레기의 면상과 실명, 기사를 세상에 널리 알리자는 취지일 게다.

암세포가 발견됐는데 그냥 방치한다면 몸은 이내 암세포의 숙주가 되고 말 것이다. 기레기는 사회를 좀먹는 암세포다. 발견되는 즉시 제거하고 박멸해야 한다. 기레기의 이름을 외치고 낯짝을 고발해야 하는 이유다.

행동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는다. 만약 당신이 기레기에 치를 떨고 있다면, 기레기의 낯짝에 어퍼컷을 날리고 싶다면, 기레기 없는 세상을 꿈꾸고 있다면 'mygiregi.com'에 관심과 격려, 적극적 참여를 부탁한다. 이 도전은 충분히 성공할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mygiregi.com' 사이트 오픈을 축하한다. 이곳이 기레기 대청소의 전진기지가 되기를 기원한다.

  1.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20.03.21 08:09 신고

    기레기와의 전쟁...결코 만만한 싸움이 아닐 것입니다. https://mygiregi.com/ 잘 기억해 두고 참찬히 살펴보겠습니다.

  2. BlogIcon 미루지 2020.03.21 10:16

    응원합니다

  3. Favicon of https://moonsaem321791.tistory.com BlogIcon 선한이웃moonsaem 2020.03.21 22:31 신고

    저느 겨우 실시간 뉴스나 배껴서 포스팅 하는 사람이라...
    '정치 방관자'라는 단어에 마음이 찔립니다.
    관여 하고 싶어도 아는 것이 별로 없어서 박수만 쳐드립니다. 힘 내세요!!!

  4.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20.03.23 08:08 신고

    사이트 알아 갑니다.
    즐겨 찾기 해 놓았습니다.^^

  5. Favicon of https://captainkorea83.tistory.com BlogIcon 그랜드슬램83 2020.03.23 10:26 신고

    사이트 저도 즐찾해 놓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