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황교안과 기독교, 그리고 하나님 나라의 주권

 

ⓒ 연합뉴스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에도 황교안은 쉴 틈이 없다. 지난 2월 말 당 대표에 취임한 이후 쉴 새 없이 싸움만 해왔던 그간의 노고(?)를 생각한다면 조금은 쉬어가도 좋으련만 신촌·고속터미널·왕십리 등 곳곳을 누비며 오늘도 발품을 팔고 있다.

 

이유는 하나, '조국' 때문이다. 지난 10일 아침 황교안은 지도부와 함께 서울 신촌 대학가를 찾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황교안은 이 자리에서 "말도 안 되는 편법, 불법을 우리는 방관할 수 없다"면서 "우리 청년들의 가슴을 후벼 파는 일이다. 국민을 생각하지 않는 정부, 우리가 인정할 수 있겠냐"고 성토했다.

 

이어 "이대로 그대로 있을 수 없다. 반드시 조국 장관을 물러나게 해야 한다"며 "우리가 힘을 합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자. 조국을 내려오게 하고, 정의가 세워지게 하자. 공정한 나라가 되게 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이라면 누구나 정부 정책에 대해 비판할 수 있다. 조국 논란과 관련해서도 마찬가지다. 의혹을 제기할 수도 있고, 언행불일치를 신랄하게 꼬집을 수도 있다. 그런데 그 주체가 한국당이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교육·입시제도, 극에 달한 사회적·경제적 양극화, 기득권을 위한 그들만의 스카이캐슬을 만든 당사자가 바로 이명박·박근혜 정권이다. 그런데 이같은 불공정·불평등 시스템을 자기들이 만들어놓고, 그 모든 것이 문재인 정부 탓인양, 조국 탓인양 몰아가고 있다.

 

더욱이 황교안은 전관예우, 전화변론, 군 면제 의혹, 아들의 KT 입사 특혜 의혹, 세월호 수사 개입 의혹 등은 물론 박근혜 정권의 2인자로서 국정농단사건의 공동정범으로 지목받는 인물이다. 과연 그가 공의의 심판자인양 공정과 정의를 입에 담을 자격이 있을까. 의문은 바로 이 지점으로부터 시작한다. 

 

잘 알려진 것처럼 황교안의 종교는 기독교다. 개신교 장로이기도 한 그의 신앙간증 영상이 SNS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나 역시 하나님을 믿는다. 그 분의 주권과 권능을 신뢰하며, 그 분의 긍휼과 선하심, 사랑을 세상에 전하는 통로로 쓰임받게 되기를 소망한다. 예수님이 가르쳐주신 '제자도'를 깊이 묵상하고 실천하기 위해, 많이 부족하고 미욱하지만 오늘도 묵묵히 나아가는 이유다.

 

그런데 이상하다. 황교안을 볼 때마다 그가 믿는 하나님은 과연 어떤 분일까 하는 고민 속에 빠져들게 된다. 그에게서 내가 믿는 하나님의 모습을 발견해 낼 수가 없기 때문이다. 그에게서는 왜 하나님의 임재와, 예수님의 향기가 전해지지 않는 것일까?

 

아마 둘 중 하나일 것이다. 하나님을 잘못 이해하고 있거나(혹은 아직 만나지 못했거나), 하나님을 자신의 출세와 명예, 구원의 수단으로 생각하고 있거나.

 

"너는 네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망령되게 부르지 말라 여호와는 그의 이름을 망령되게 부르는 자를 죄 없다 하지 아니하리라"(출애굽기20:7)

 

"나에게 '주님, 주님!' 한다고 모두 하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다.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실행하는 이라야 들어간다"(마태복음7:21)

 

황교안에게서는 참 그리스도인에게서 풍기는 하나님의 임재와 예수님의 향기가 느껴지지 않는다. 황교안이 무슨 말을 하건 무슨 짓을 하건 내 알 바 아니나, 다만 한 가지 그 분을 욕되게 하는 짓만은 하지 말았으면 한다. 그 분은 세상의 알파요 오메가이시며, 하늘나라의 주권을 가지고 계신 살아계신 하나님이다.

  • 익명 2019.09.13 05:10

    비밀댓글입니다

  • ㅇㅇ 2019.09.13 10:33

    이명박도 기독교신자였지만 이렇게까지는 아니었는데 황교안은 왜 기독교 이미지가 중심에 있는지... 악랄하기도 이루 말할 수 없고 기독교인으로서 부끄럽네요 정치는 원래 그런 거니까 혼자 조용히 믿었으면 좋겠는데 어차피 깨끗하지 못할거라면요.. 그냥 낙마했으면 하네요 법무부장관에 총리까지했으면 많이 해먹은거 아닌가요 이제 스탑시킬 때가 왔다 봅니다 그런데 황교안이 싫으면 싫었지 개독이라고 비아냥거리는 사람들 때문에 그리고 동성애 정치로 끌어오는 사람들 때문에 화가 나네요 문재인도 천주교지만 문재인이 싫다고 천주교 신자를 욕하진 않는데 왜 그럴까요 뭔가 잘못됐다고 생각해요 박정희가 지역감정을 조장해 표심을 얻은 것처럼 일종의 프레임을 씌운 거죠 교회 안에서 저런 목적을 가지고 온 소수 사람들 때문에 마음이 아픕니다 믿는다고 밝히는 것은 좋지만 행실이 너무 안 좋기 때문에.. 황교안이 가진 프레임 중에 깨끗한 것은 기독교밖에 없어요 그걸 노린 거죠 노리고 한 것이 아니라면 자리를 내려놓기를 바랍니다

  • ㅇㅇ 2019.09.13 10:37

    한 사람의 도덕성 문제를 논할 때 그 사람이 기독교인이라 해서 하나님 들먹이는 것은 치졸하다고 생각해요 어떤 사람이 잘못을 했을 때 너네 애비애미가 잘못 가르쳐서 그렇다는 거랑 비슷하죠 종교를 가지고 욕하는 것은 매우 나쁘다고 생각합니다 문재인에게도 천주교에 대해서 똑같이 적용하시기를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9.09.13 16:32 신고

    회칠한 무덤같은... 거짓선지자요 예수를 팔아 먹은 가롯 유다입니다. 지옥이 기다리고 있을 뿐입니다.

  •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9.09.14 06:11 신고

    입만 열면 거짓말을 선동하는 교활한 정치인입니다.

    • vf2416 2019.12.12 01:05

      황교안? 목동 성일침례교회 전도사. 예수쟁이와 검사의 공통점; 떡을 좋아한다. 먹는것도,치는것도ㅋㅋ교안인 환장하겠네~ http://blog.naver.com/klp654/220662711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