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오년이 지나가고 을미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모두들 잘 지내고 계시지요? 매월 초가 되면 후원금 결산을 하는 시간입니다. 지난 7월 전업을 꿈꾸며 무모한 도전을 시작한 지가 어제 같은데 벌써 6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매번 느끼는 것이지만 정말 시간은 빨리 흘러만 갑니다. ^^;


12월 달은 개인적으로는 가장 바쁜 달이었습니다. 제가 하는 일의 특성상 연말과 연휴가 끼어 있는 주가 가장 바쁩니다. 12월 달은 크리스마스와 신정 연휴가 끼어 있었기 때문에 정말 정신없이 지나갔습니다. 바쁜 와중에도 글 쓰기를 멈출 수는 없었기에 덕분에 몸이 조금 고단한 한 달이었던 것 같습니다. 


어쨌든 새해가 다시 시작되었고, 우리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인생의 수레바퀴에 올라탄 순간 이 여행은 멈추지 않겠지요. 목표를 설정하고, 그곳에 이르기 위해 달려가는 저와 여러분의 여정에 축복이 깃들기를 기원합니다. 


12월 달 후원금을 말씀드리겠습니다. 


12월 달은 농협은행으로 76만6000원, 

기업은행으로 10만1000원, 그리고 페이팔 계좌로 18만8000원이 후원되어 

총 105만5000원이 후원되었습니다. 


한분 한분 정말 너무 감사드립니다. 

여러분의 후원에 제가 전업에 대한 꿈을 조금씩 키워 나갈 수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이번 달에는 블로그에 총 23편의 글을 포스팅했고, 

다음 아고라에는 19편의 글을 올렸습니다. 

이번 달부터는 '바람언덕의 길 위에서'라는 꼭지를 가지고 주로 주말에 한 편씩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주말에는 제가 특히 일이 많은 관계로 긴 호흡의 

정치 시사글을 쓰기가 벅찰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조금은 짧은, 우리 삶의

소소한 일상과 생활 속에서 느끼는 단상들을 옮겨 적은 글을 블로그에만

포스팅했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패턴을 유지할 생각입니다. 


다음 아고라의 글 조회수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총 조회수는 71만5453으로 글 한편당 3만7655명이 읽어 주셨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번 달의 다음 아고라 조회수가 가장 많이 나왔던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글의 조회수가 많이 나오면 글을 쓴 보람도 있고 그래서 

힘이 조금 더 생깁니다. 이번 달은 말씀 드렸듯이 육체적으로 몸이 고단했는데

이런 것들도 작은 위안이 됩니다. 


바람언덕이 뽑은 이번 달의 글 세편도 살펴보겠습니다. 


☞ 도넘은 노무현 비하, 그들이 있고 있는 것들 (클릭)


대통령의 미생 언급에 빠져 있는 몇가지 (클릭)


정치 블로거가 뽑은 올해의 정치 뉴스 10가지 (클릭) 


다른 글에서 이미 언급했지만 올 한해는 

저에게는 굉장히 중요한 분기점이 될 듯 싶습니다. 

전업 블로거를 꿈꾸며 정치실험을 시작한지 이제 6개월이 

지났지만 애초 이 실험기간을 최대 2년 정도로 잡았기 때문에

올 한 해 어떤 성과를 내느냐가 정말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저 자신을 믿고 그리고 여러분을 믿고 달려가는 수 밖에는 

달리 방법이 없습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많은 분들의 격려와 성원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을미년, 올 한 해 제 블로그를 방문해주시는 분들에게

건강과 행복이 보름달처럼 영글기를 소원합니다.  

힘든 시기입니다. 그러나 희망을 품고 견디면 좋은 시절이 

도래할 것이라 믿습니다.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라고 합니다. 

바라고 또 바라고 그리고 행동합시다. 

세상이 마침내 달라지고 어느새 그 곁에서 웃고 있는 우리들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이 희망입니다....




이미지 출처 : 구글 이미지 검





 바람부는언덕의 정치실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클릭)

 




  1.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5.01.04 16:37 신고

    와~ 축하드립니다.
    소중한 글 그리고 지지해 주시는 모든 분들 아름답습니다.
    새해 더 좋은 글 아름다운 분들과 만나시기 바랍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십시오.

  2. 2015.01.05 00:14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5.01.05 10:07 신고

    올 한해도 좋은글,멋진 글 많이 써 주세요^^

매번 글을 쓰면서 느끼는 것이지만 글이란 게 쓰면 쓸수록 어렵다는 생각이 듭니다. 

일주일에 다섯 편, 주말에 오히려 바쁜 개인적 사정상 주중에 거의 매일 한편의 글을 씁니다. 

이른 새벽 5시 30분 정도에 눈이 떠집니다. 정신을 차리고 그날의 뉴스를 주욱 훑어보면서 

주제를 정합니다. 보통 빠르면 30분, 길면 한시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지요.

출근하기 전까지 약 두 시간 가량 글을 씁니다. 물론 이 시간에 완성되는 글은 한 편도 없습니다. 

많이 쓰면 60~70%, 절반도 못쓰고 일터로 나갈 때도 부지기수입니다.

일터에서는 참 드라마틱합니다. 제 업무의 특성상 Customer를 상담해야 하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글을 이어서 쓰기란 참 벅차지요. 끊기고, 다시 끊기고, 또 다시 끊깁니다. 

바쁜 날은 일과 중에 글을 쓰기란 언감생심입니다. 참 '힘들게 쓴다'고 마음 속으로 

생각하는 날들이 점점 늘어만 갑니다. 


전업으로 글을 쓸 수만 있다면, 아 전업으로 글을 쓸 수만 있다면...

제가 후원을 받아야겠다고 생각한 이후로, 그리고 후원을 받으며 글을 쓰고 있는 요즘도

항상 머리 속에는 이 생각이 떠나질 않습니다. 


며칠 전 저를 후원해주고 계신 한 분이 글쓰기의 방향과 독자와의 소통에 대한 조언을 해 주셨습니다. 참 고마왔습니다. 그리고 미안했습니다. 그러면서 안타까움이 밀려 왔습니다. 왜 일까요?

저는 정말 지금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대단히 조심스럽지만)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전업을 꿈꾸며 글을 쓰고는 있지만 지금은 어쩔 수 없이 직장 생활을 하면서 글을 써나가고 있는 탓에 늘 시간과 여건이 부족합니다. 전업으로 글을 쓸 수만 있다면 보다 양질의 글, 보다 생산적인 글 쓸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자만도 아니고, 교만도 아닙니다. 그런데 지금은 시간과 여건이 발목을 잡습니다. 그 분이 무엇을 말씀하고 계신 것인 줄 너무나 잘 알기에 고민이 깊어 갑니다. 앞으로 제가 감내해야 하고 헤쳐나가야 할 숙제인 것만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최소 1년, 최대 2년 정도의 실험기간을 거칠 생각입니다. 그 뒤에는 전업으로 나갈지 아니면 그만 포기할 지 결정할 것입니다. 물론 그 때까지는 최선을 다해 볼 생각입니다. 후회되지 않도록,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저의 능력의 최대치까지 나아가 보려 합니다. 

여러분의 지속적인 응원과 격려만 의지하고 나아가겠습니다. 


사설이 길었습니다. ^^;

이번 달 후원금 내역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이번 달은 농협으로 676,000원, 

기업은행으로 102,000이 후원되었고

Paypal 계좌로는 142,000원이 후원되어 

총 920,000이 후원되었습니다. 

이번 달에도 후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소액이든 고액이든 여러분들의 후원이 제 글의 원동력이고, 제가 품고 있는 꿈을 위한

밑거름이 됩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이번 달 제 블로그에는 총 93,025명이 찾아주셨습니다. 

하루 평균으로 환산하면 3,100 꼴로 방문해 주셨습니다. 

글의 노출도에 따라 방문자 수의 편차가 있습니다만, 조금씩 상향되는 것 같아서 

고무적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꾸준히 좋은 글을 포스팅하다 보면 방문자 수도 점점 

늘어날 테고, 그에 비례해서 후원하는 분들도 더 늘어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해 봅니다. 


다음 아고라에 올렸던 글의 조회수도 알아보겠습니다. 

11월은 모두 20편의 글을 썼고, 총 300,620 조회수를 기록했습니다. 

한 편당 15,031의 평균조회수를 기록했네요.

MLB PARK에 올린 글은, 총 14,460의 조회수가 나왔습니다. 

글 한 편당 723명이 읽어주셨습니다. 


마지막으로 바람부는언덕이 뽑은 이번 달의 글 세 편입니다. 


세월호 특별법, 그 공포스러움에 대하여  (클릭)


무상급식과 무상보육 논란, 본질을 이것입니다 (클릭)


도 넘은 노무현 비하, 그들이 잊고 있는 것들◀ (클릭)



어느 덧 올해도 마지막 달력 한장 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시간 참 빠르지요. 모두가 그렇게 느끼실 겁니다. 그러나 아쉬워할 필요까지는 없습니다. 

다가오는 시간들 속에 놀라운 보석들이 숨겨져 있을 테니까요. 

물론 그 비밀을 찾아내는 것은 온전히 여러분의 몫입니다. 


다음 달도 지지치 않고 달려 보겠습니다. 

후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깊은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바람부는언덕에서....











  1.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4.12.03 16:37 신고

    항상 소중하게 귀하게 쓰시는 글들이라서..그래서 더 빛이 나나봅니다.
    12월도 힘 왕창 내시고, 어렵게 쓰시는만큼 보람도 더 많이 넘쳐나리라..믿어요~~

    •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4.12.06 02:38 신고

      ㅎㅎ,
      항상 응원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제철님 블로그가서 맛난 것 많이 먹고 더욱 분발하겠습니다.
      겨울철 건간유의하시고요,
      매일 찾아 뵙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