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의 리베이트 수수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다. 국민의당이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의 사과와 함께 자체 진상조사에 들어갔고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지만 아직까지 뚜렷하게 드러난 사실은 없다. 실체적 진실이 베일에 쌓인 가운데 갖가지 설들만 무성하게 오가고 있을 뿐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사실을 요약해 보면 이렇다.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 홍보위원장을 맡았던 김 의원은 자신이 대표로 있는 브랜드 업체인 '브랜드호텔'을 통해 선거공보를 제작하는 회사들과 허위 계약서를 작성했고, 이를 통해 거액의 리베이트를 수수했다. 검찰에 관련 사실을 고발한 중앙선관위는 이 자금이 국민의당 선거자금으로 흘러들어갔다고 보고 있다. 결국 해당 자금이 정치자금법에 위반되는지의 여부가 이번 의혹의 핵심이다. 현재 검찰은 바로 이 부분을 집중 수사 중이다.

김 의원이 국민의당 홍보 업무를 대행했던 2개 업체로부터 받은 리베이트 금액은 23820만원에 달한다. 국민의당은 이를 홍보 작업에 대한 정당한 비용이자 관행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 돈이 브랜드호텔을 통해 당으로 유입됐다면 국민의당 총선 자금으로 사용되었을 가능성은 물론 김 의원의 공천 헌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검찰의 수사는 바로 이 돈의 용처를 밝히는 데에 집중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이와 관련해서 세간의 관심은 비례대표 7번을 받고 국회에 입성한 김 의원에게 쏠리고 있다. 특히 알려진 것이 거의 없는 그의 공천 과정에 의혹이 집중되고 있는 상태다. 비례대표에 공모조차 하지 않았던 김 의원이 어느날 갑자기 청년 몫의 비례대표를 꿰찬 경위가 도무지 납득이 되질 않기 때문이다. 김 의원의 공천 과정이 심사위원들도 모르는 상태에서 이루어진 것에 대해 국민의당 내부에서도 갖은 뒷말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2~30대 청년들의 목소리를 국회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도입된 청년비례대표에 김 의원이 공천을 받은 경위에 대해서 국민의당 내부에서는 아직까지도 명확한 설명이 나오지 않고 있다. 오히려 공천 과정의 의혹을 부추기는 발언들이 난무하며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

김경록 대변인은 김영환 당시 인재영입위원장이 공천에 관여했다고 말하고 있고, 김 위원장은 김 의원의 지도교수를 당에 소개했을 뿐 자신은 영입 과정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발을 빼고 있다. 김 의원의 영입이 박선숙 당시 사무총장의 추천으로 이루어졌다는 주장이 있는가 하면, 안 대표가 김 의원을 직접 찾아가 만나본 뒤에 최종 결정했다는 후문도 있다. 논란의 중심에 있는 김 의원의 영입 과정이 한마디로 미스터리인 것이다.

사실 김 의원의 대표성에 대한 의문은 총선 전부터 제기되어 왔다. 청년세대를 대변할 수 있는 경력과 이력 등에 대해서 특별히 알려진 바가 없는 그가 공천 후보 신청도 하지 않은 채 비례대표후보 추천위의 심의도 없이 청년비례대표로 공천된 것 자체가 비상식적이기 때문이다. 금수저 논란 역시 그의 영입과 관련된 중요한 의문 중의 하나다. 알려진 것처럼 그의 부친은 과거 신한국당 의원을 지낸 김현배 현 도시개발() 대표이사다.

이같은 사실은 김 의원의 공천 과정에 모종의 특혜가 있었다고 합리적으로 의심해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는 안 대표의 정치 슬로건이자 국민의당이 내세우는 정치의 핵심인 '새정치'와 정면으로 배치된다. 안 대표와 국민의당이 금과옥조로 내세웠던 정치 개혁과 혁신의 대척점에 있는 구태 중의 구태가 바로 기득권이 누리고 있는 특권과 특혜다. 그런데 그 구태가 다름아닌 국민의당 내부에서, 그것도 비례대표 공천 과정에서 엿보이고 있는 것이다.


ⓒ 오마이뉴스



의혹은 또 다른 의혹을 낳는다더니 김 의원의 리베이트 수수 의혹이 딱 그렇다김 위원의 리베이트 수수 의혹이 급기야 국민의당 비례대표 공천 과정 의혹으로까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지난 총선에서 거대 양당의 기득권을 신랄하게 비판하며 반사이득을 톡톡히 챙겼던 국민의당이 오히려 특권과 특혜, 관행이라는 낡은 관성에 빠져있었다는 것이 이번 의혹으로 드러난 셈이다. 국민의당과 안 대표를 향해 시민사회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는 이유다.

김 의원의 리베이트 수수 의혹 중 아직까지 속시원히 밝혀진 것이 없다. 그러나 확실한 것 하나는 그의 비례대표 공천 과정에 석연치 않은 점이 한둘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며느리도 모르는 김 의원의 공천 과정은 국민의당과 안 대표가 그동안 역설해왔던 투명함과는 상당한 괴리가 있을 뿐더러 상식적으로도 도무지 이해하기 어렵다. 


김 의원의 공천 과정은 국민의당을 멘붕에 빠뜨리고 있는 이번 리베이트 수수 의혹보다 더 의뭉스럽고 수상하다. 이 둘은 외따로이 떨어진 사안들이 아니다어쩌면 국민의당 비례대표 공천 과정에 이번 리베이트 수수 의혹을 풀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단서가 숨어 있을지도 모른다




♡ 바람 언덕은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꿈꾸는 1인 미디어입니다 

♡ 여러분의 공유와 공감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1. Favicon of http://nohji.com BlogIcon 노지 2016.06.14 07:52

    간만에 좋은 청년 의원이 나왔나 했더니.........음

  2. Favicon of https://saenooree.tistory.com BlogIcon 耽讀 2016.06.14 08:02 신고

    안철수-김영환-박선숙-김수민

    연결 고리가 참 묘합니다. 두 사람 사이에 있는 두 사람. 특히 박선숙, 왜 그는 그 자리에 있을까요?
    김대중 대통령은 어떻게 생각할지 참 궁금합니다.

    공천진실이 밝혀지면 안철수는 정계은퇴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검찰이 거기까지 파헤칠 가능성은 매우 낮지만. 박근혜정권 연장을 위해서라도.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6.06.14 08:33 신고

    제가 생각하는 그런 결과는 아니었으면 합니다 ㅋ

  4. Favicon of https://doolytubbies.tistory.com BlogIcon 둘리토비 2016.06.14 10:39 신고

    지금 언론에서도 중구난방으로
    이야기되고 있는것 같습니다

    보다 명확하게 의혹에 대하여
    풀어주는 기사나 행동이 나와야하는데 이도저도 아닌...

    뭔가 답답합니다

  5.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6.06.14 11:06 신고

    쩝...ㅜ.ㅜ
    실망스럽습니다.

  6.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6.06.14 11:39 신고

    나이도 어린 친구가 정치시작부터 못된 것부터 배웠는가 봅니다. 그나저나 안철수 이 사람... 새정치가 뭔지 정체부터 밝혀야 하지않을까요? 이런 짓이나 흐는 게 새정치인지...

  7. Favicon of https://doolytubbies.tistory.com BlogIcon 둘리토비 2016.06.15 01:12 신고

    지상파하고 특히 종편은 비상특집 방송중입니다~

  8. BlogIcon 신상규 2016.06.29 19:10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