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연휴가 시작되었네요. ^^*

10일 간의 연휴, 계획들은 세워놓으셨나요?

아무쪼록 건강하고, 행복하게, 그동안의 피로와 수고를

덜어낼 수 있는 재충천과 힐링의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가족들과 함께, 혹은 친구들, 지인들과 함께 하는

풍성한 한가위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


한가위, 언제나 기다려지는 민족의 대명절입니다.

예전 생각이 나네요.

제가 어렸을 때는 -참고로 저는 서울 출신입니다-

부모님 고향인 전주까지 내려가려면

적어도 열 시간 이상을 각오해야 했습니다.

제 기억으로는 열 일곱시간이

걸렸던 적도 있는 것 같습니다.


좁은 차 안에서 힘들게 힘들게, 갔던 기억이 나네요.

그래도 그 시간이 지루하지는 않았습니다.

보고싶은 할아버지와 할머니를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뛰었으니까요. 

그 분들이 안 계시니 지금은 그 곳에 갈 일도 없어졌습니다.

추억 하나가 사라져 버린 셈이지요.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한 때 저는 삶은 익숙한 것들을 하나씩 하나씩

잃어 가는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사람, 사랑, 열정, 추억, 시간, 꿈....


아마 그 시절에는 지금보다 훨씬 염세적이었던 것 같아요. ^^;;


그런데 이제는 반대인 것 같아요.

전혀 기대하지 않은 것들로 삶이 채워지고 있거든요.

오가며 만나는 사람들, 그날 그날의 공기며 바람,

매일 같은 것 같지만 다른 하루 하루,

오늘은 또 어떤 일이 일어날까, 어떤 새로운 일들이

일어날까, 기대하고 기다리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관점의 차이인 것 같아요.

어떻게 보고 생각하느냐에 따라

세상이 달라보이는 것이겠죠.. ^^*



ⓒ 구글 이미지 검색


3/4분기 후원금 결산 보고를 드릴 시간이네요.

이번 분기에는 후원금이 조금 늘었습니다. 감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늘 드리는 말씀이지만 여러분의 성원이 제 글의 원천입니다.

보내주신 깊은 뜻에 누가 되지 않도록 더 분발하고 노력하겠습니다.

감사드립니다.


3/4분기에 바람 언덕을 성원해 주신 분들의 명단입니다.


이관, 이종,이인, 박현, 이예, 강복, 전연, 이윤섭, 소피스트, 조문수, 김낙근,

들꽃, () 콘텐츠하다, 최명현, 이광수, 정영숙, 전석관, 이정희, 이아란, 이익훈, 손병희, 박진영, 이은경, 정종진, 강신욱작사, 오유미, 정종인, Peter Han, 김경준, 송인향, 조현수


바람 언덕을 후원해주는 분들 중에서는

해외에 계신 분들도 있는데요.

그 분들과는 편지로 가끔 안부 전하며 개인적인 인연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메일 주시면 언제든 환영합니다. 기쁜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흔히들 한가위를 민족 최대의 명절이라고 하지요.

아마 넉넉하고 풍성한 시기이기 때문에 그런 것 같은데요.

같은 마음입니다. 더도 말고 덜도 만고 '한가위' 같기만 했으면 좋겠네요. ^^*

모두들 행복하고 즐거운 연휴 보내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바람 언덕의 정치 실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클릭)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7.10.03 07:25 신고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시기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