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말을 어떻게 해야할 지 한참을 망설였어. 하고 싶은 말은 참 많은데 어떻게 글로 옮겨야 할지 모르겠다. 생각을 글로 옮기는 것이 이렇게 힘들고 고된 일이란 걸 오랜만에 느껴보는 것 같아. 왜 그럴까. 텅 빈 화면을 물끄러미 바라보면서 한동안 생각했어. 그렇게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마침내 답을 얻었지. 미안함과 부끄러움 때문에 그런 것 같다고. 감정의 편린들이 지독하게 엉켜 있어서 입이 떨어지지 않는 것이라고. 정말 그렇단다. 너무나 미안하고 그리고 부끄러워, 너희들에게.


ⓒ 경향신문



한동안 너희들 생각만 하면 눈물이 그렁그렁해지곤 했어. 그래서 남몰래 참 많이도 울었단다. 때론 주체할 수 없는 분노 때문에 가슴이 터질 것 같았고, 또 어떨 때는 되돌릴 수 없는 현실을 생각하며 깊은 무력감에 시달려야만 했어. 왜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나야만 했을까. 왜 어른들은 너희들을 그렇게 보내야만 했을까. 풀리지 않는 의문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졌어.

그런데 그렇게 이런 저런 생각을 쫓아 가다 보면 그 끝에선 언제나 너희들의 모습이 아른거리고 있었어. 해맑게 웃고 있던 너희들의 모습이 떠오를 때면 얽히고 섥혀 있는 수많은 감정들도 이내 사라져 버렸지. 다 어디론가 사라져 버리고 '미안함' 하나만 남더라. 미안하다, 얘들아. 국가가, 사회가, 어른들이 너희를 지켜주지 못했어.

소식을 접하고 나서 사람들은 희망의 끈을 놓치 않았단다. 제발 버텨내 주기를, 기적이 일어나 주기를, 그래서 다시 우리들 곁으로 돌아와 주기를 바라고 또 바랬어. 그런데 기적은 끝내 일어나지 않더구나. 간절한 염원과 기도조차 아무 소용이 없다는 걸 알게 되었지. 절망과 함께 지독한 상실감이 찾아왔고, 슬프고 우울한 나날들이 한동안 계속되었어.

그렇게 시간이 조금씩 흘러갔어. 한 달, 100, 1, 500, 그리고 오늘까지 시간은 참 빠르게 그리고 속절없이 지나갔단다. 그런데 단지 시간만 흘러간 것은 아니었어. 내 일처럼 아파하고 슬퍼해 주던 사람들의 마음까지 함께 어디론가 흘러가 버리고 말았어. 그 뿐만이 아니야. 너희들과 너희들의 부모님을 향한 온갖 오해와 편견, 억측과 모략까지 만들어 졌지. 시간은 참 무섭고 잔인해. 마치 어른들의 마음같이.





ⓒ 교보문고


너희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전부였는데, 이제는 부끄러움이 그보다 먼저 고개를 내민다. 이 나라의 대통령과 정부, 정치인, 그리고 어른들은 너희들이 왜 그렇게 끔찍하게 죽어가야 했는지 이제 관심조차 없는 것 같구나. 꽃보다 더 아름다운 너희들이 떠나간 이유를 그들은 알려주려고 하지를 않는다. 지켜주지도 못할 만큼 무능하고 무책임했던 그들이 이제는 진상규명의 약속마저도 철저히 외면하고 있어.

너희들이 책에서 배워왔던 정의와 양심, 합리적 이성, 원칙과 기준, 도덕과 윤리가 이 사회에서는 보이질 않아. 너희들을 떠나보낸 이후 이 나라가 보여주고 있는 모습들은 하나같이 말도 안되는 것들의 연속일 뿐이었다. 국가는 너희들을 지켜주지도 못했고, 너희들과의 약속도 지키지 않았다. 시간의 탓으로 돌리기엔 저들의 무심함이 참으로 비정하다. 부끄럽다, 너희들에게. 대한민국의 수준이 고작 이것 밖에는 되지 않는구나.

오늘은 수능날이야. 당사자인 학생들과 부모들, 그리고 우리 사회가 수능으로 인해 분주한 하루가 되겠지. 그 사고만 아니었다면, 관련 기관이 관리 감독만 철저하게 했더라면, 정부가 무능하고 무책임하지 않았더라면, 가만히 있으라고 말하지만 않았더라면, 좀 더 적극적으로 구조에 나섰더라면 너희들도 오늘 그 자리에 있었을 텐데. 그래서 말인데,
 나는 너희들의 빈자리가 그리 크게 느껴지지 않는 이 현실을 받아들이기가 무척 힘들다. 너희들의 부모님들은 더더욱 그러실테지. 




ⓒ 중앙일보



오늘 부모님들이 많이 힘들어 하실게다그 분들의 마음 잘 다독여 드리렴꿈 속에 나와도 좋고그분들이 잠시 일손을 놓고 있을 때 살며시 어깨에 기대도 좋고너희들을 그리워하며 눈물을 훔치고 계실 때 가만히 안아 드려도 좋아너희들이 그들 곁에 여전히 살아있음을 넌지시 알려 드리렴마음으로 아실 게다가슴으로 느끼실 게다그 분들의 뜨거운 심장과 피는 너희들을 대번에 알아보실 거야.


얘들아, 세상이 너희들을 잊은 것 같이 보여도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란다. 미안하고 부끄럽지만 너희들의 억울한 희생을 기억하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애쓰는 사람들도 많아. 고통과 신음 속에 아파하고 있는 너희들의 부모님 편에 서서 함께 걸어가는 동지들이 있고, 열악하고 힘든 여건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묵묵히 진상규명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이 여전히 있단다.


하늘에서 가장 빛나는 별이 된 아이들아너희들을 기억하는 사람들의 행렬은 절대로 멈추지 않을 거야. 사건의 진상과 진실 역시 반드시 밝혀질 거야. 우리는 포기하지 않을 거다절대로 잊지 않을 것이고끝까지 갈 것이다그러니 얘들아, 지켜봐 다오너희들의 고귀한 희생이 이 세상을 어떻게 바꾸어 나가는 지를, 세상이 어떻게 달라지는 지를.  날씨가 많이 추워졌다. 다시는 아프지 말렴. 





 바람부는 언덕의 정치실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클릭)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5.11.12 08:27 신고

    250명이 오늘 수능 인원에 추가되어야 하는데..
    집권 세력은 까마득히 잊고 있고 모른척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영원히 기억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5.11.12 10:16 신고

      네, 오래 오래 기억될 겁니다.
      그리고 그 기억들이 모여서 결국 진실을 밝혀 낼 겁니다.
      반드시 그렇게 될 것입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11.12 08:41

    세월호는 오래도 가네요
    어느정도 보상도 끝나고 했는데 다시 되돌릴수도 없는데 요

  3.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5.11.12 09:31 신고

    사람들의 마음 속에 대못을 박았지요.
    우리가 그런데 부모들이야 오죽하겠습니까? 살아 있는 한 영원히 잊을 수 없는 멍애를 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죄인입니다. 꽃같은 아이들을 바다 속에 떠 밀어 넣은.... 미안하고 미안합니다.

  4. Favicon of https://saenooree.tistory.com BlogIcon 耽讀 2015.11.12 11:56 신고

    오늘 아이들 시험이군요. 부모님 마음 너무 타버려 흔적도 없을 것 같습니다.
    우리가 죄인죠. 박그네는 오늘도 레이져를 쏘면서 자기 확신병에 걸려 지존으로 살아갑니다.

  5. 억새 2015.11.12 12:21

    오늘따라 여전히 카톡프로필에서 지우지 못한 노란리본이 더 아프게 다가옵니다. 동 트기 직전이 가장 어두운 법이라는 그 말의 힘을 믿고 싶습니다. 잊지않겠습니다. 진실이 밝혀지는 그날까지 온 마음으로 함께 하겠습니다. ㅠ

  6. Favicon of https://eproo.tistory.com BlogIcon 불루이글 2015.11.12 12:50 신고

    우리 막내놈 오늘 수능 보러 가는 거 보니 가슴이 먹먹 합니다.
    딱 내아들 또래 애들인데...
    막가파 정권도 문제 지만 이 문제의 아픔을 인식 하지 못하는 사람들 때문에 더 기가 찹니다.
    미안하고 미안할 따름 입니다.

  7.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5.11.12 16:29 신고

    오늘이 수능이네요.
    참 안타까운 사연이 머리를 아프게 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8.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5.11.12 16:58 신고

    오늘....부모의 마음...더 아파할 듯..ㅠ.ㅠ

  9. Favicon of https://jinsoldesk.tistory.com BlogIcon 소담씨 2016.01.08 15:03 신고

    한가지 카테고리만 보다가 다른곳도 들어와 봤는데 클릭한 첫 글이
    세월호 이야기네요
    계속 말해도 지겹지않은 지겨워해서는 안되는 이야기인거 같아요 ...
    1월에 졸업식이 있어서 제대로 구출만 됐어도 엄마아빠손잡고 새로 시작할
    대학생활에 들떠있을텐데 말이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