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번 들어보기는 했다. TV를 통해서, 언론 기사를 통해서 그 실상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어렴풋이 짐작하고 있기는 했다. 그런데 어제 뉴스타파가 보도한 내용을 보니 폐해는 생각보다 훨씬 더 심각했다. 이대로라면 일등지상주의의 나라 대한민국에서 불륜을 조장하는 사이트로 전세계인의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애슐리 메디슨이 매출 1위를 달성한다 해도 전혀 놀랍지 않은 일이 될지도 모르겠다. (실제 애슐리 매디슨은 한국에서 5년 내 전세계 3위 수준의 매출 달성을 자신하고 있다.)





뉴스타파는 어제 애슐리 매디슨 한국인 가입자의 이메일 계정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런데 그 내용을 보니 꽤나 충격적이다. 물론 법무부 차관이 건설업자에게 성접대를 받고, 현직 지검장이 대로에서 음란행위를 하고, 국회의원이 성폭행 사건에 연루되고, 청와대 대변인이 미국 순방 중 인턴의 엉덩이를 만지고, 전직 국회의장이 캐디의 가슴을 쓰다듬는 나라에서 무슨 호들갑이냐고 반문한다면 할 말은 없다. 그러나 아무리 고위공직자의 성윤리와 도덕이 땅에 떨어졌다 한들 아닌 것은 아닌 것이고, 잘못된 것은 잘못된 것이다.

뉴스타파의 이메일 분석에 의하면 현직 판사와 검사, 변호사 등 법조인 14명의 이메일이 발견되었고, 목사와 기자, 교수 등은 물론 서울시 의원 3명과 정부부처의 공무원 등 수백명의 공직자 이메일 계정도 확인되었다. 이들 대부분은 이메일이 도용된 것 같다며 관련 사실을 전면 부인했고, 개중에는 호기심에 가입했을 뿐 실질적인 활동은 한 적이 없다는 해명을 한 사람도 있었다.

그들의 말이 맞을 수도 있다. 국가기관이 민간인을 사찰하는 일이 버젓이 일어나고, 해커들에 의해 은행의 전산망까지 털리는 시대에 그껏 이메일 도용쯤은 일도 아닌 세상 아니던가. 따라서 누군가가 그들의 이메일을 도용해서 가입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는 일이다. 또한 호기심 차원에서 가입만 해놓은 경우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사실이 아니라고 믿고 싶지만 이성은 단호히 이를 거부한다. 불륜 공화국이라는 오명에 시달리고 있는 우리나라의 씁쓸한 현실을 고려하면 더욱 그렇다.





나는 어른들의 이런 모습 하나 하나를 보고 기억하게 될 우리 아이들이 걱정이다. 미래의 주역이 될 꿈나무들이 보고 듣는 것들이 늘 이런 것들이라면 이 아이들이 훗날 만들어 나갈 세상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생각만으로도 끔찍하고 섬뜩하다.

현재는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거울이자 척도다. 따라서 현재의 모습을 통해 앞으로 벌어질 미래의 실상들을 예측하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현실에서는 어른들을 흉내낸 학생들의 잔인하고 충격적인 사건들이 심심치 않게 벌어진다. 점점 대범해지고 지능화되는 그들의 일탈은 시간이 갈수록 어른들과 궤를 같이하고 있다.

무너져 가는 것들이 어디 공동체적 질서와 사회적 도덕률 뿐일까천륜과 인륜마저 부정하는 엽기적인 사건들도 더 이상 영화나 잔혹동화 속에서만 볼 수 있는 장면이 더 이상 아니다 강팍하고 잔인한 사회에서 자라난 아이들이 인격을 두루 갖춘 사회적 인간으로 성장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그렇게 되길 바라는 것은 뻔뻔할 뿐만 아니라 몰염치하다.







우리는 책임을 통감할 필요가 있다. 아버지로서, 엄마로서, 그리고 어른으로서 우리 사회를 이 지경으로 만든 책임을 져야만 한다. 악취 진동하는 하수구같은 세상을 아이들에게 물려주길 원하는 부모는 단언코 없다. 당신이 우리 사회의 일그러진 모습에 고개를 흔들고 있다면 세상을 바꾸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해 보기 바란다.

분명한 것은 내가 바뀌지 않으면 세상은 절대로 달라지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더럽고 추한 환경을 저주하고 외면한다고 해서 세상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 우리 사회에 정작 필요한 것은 거창한 무엇이 아니라 각성이 이끌어 내는 자아의 주체적이고 구체적인 행동이라는 것을 우리는 환기할 필요가 있다. 나는 사람들이 이 사실을 꼭 기억했으면 좋겠다. 뉴스타파의 애슐리 매디슨 관련 기사를 보고 문득.




이미지 출처 : 구글 이미지 검색




 바람부는 언덕의 정치실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클릭)



  1.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5.09.12 08:45 신고

    우리나라 상층 지식인들. 지조자라는 분들.... 참 대책없습니다.
    국회회기 중에 음란물을 보기도 하고 성폭행도 징계조차 하지 않는... 어디 국회뿐이겠습니까?
    번조계 학계, 종교계... 모조리 썩은내가 진동합니다.

    •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5.09.12 10:32 신고

      역사를 보더라도 고위관직에 있는 작자들이 도덕과 성윤리가 무너지면 그 나라는 쇠락의 길에 접어들었다고 보면 틀림이 없습니다.
      그 기준으로 본다면 이 나라는 그 끝이 보입니다. 일베를 보세요.
      이게 어디 사람이 할 짓입니까. 정말 정신차리지 않는다면 정말 이 나라는 가망이 없습니다.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5.09.12 10:32 신고

    사생활은 존중되어야지만 비윤리적,비도덕적인것은
    당연히 지탄받아야할 일입니다
    배꼽 밑의 일은 상관말라는 전직 대통령...
    권력을 가진 사람들은 더 윤리적이어야 합니다

    •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5.09.12 10:33 신고

      당연한 말씀이지요.
      불륜 공화국 대한민국, 사회가 타락하는 가장 빠른 길은 성도덕이 무너지는 것입니다. 우리나라가 바로 그렇습니다.

  3. Favicon of https://doitnow61.tistory.com BlogIcon 늙은도령 2015.09.12 15:01 신고

    신자유주의는 도덕과 윤리를 파괴합니다.
    순간순간을 즐기게 만들지요.
    소비지상주의는 필연적으로 이렇게 흘러갑니다.

    •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5.09.12 22:19 신고

      그러게요. 도덕과 윤리뿐만 아니라 폭력 또한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갈수록 사람이 살 곳이 안되어 가는 것 같습니다.
      문명의 이기가 차고 넘칠수록 인간의 영혼은 점점 더 황폐해져만 가니
      참 아이러니합니다.

  4. Favicon of https://saenooree.tistory.com BlogIcon 耽讀 2015.09.12 16:13 신고

    들키면 자신과는 관계 없다고 합니다.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이미 우리 정신은 파괴되어가고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