ㅜⓒ 한겨레

 

#1.

대선 레이스가 한창일 무렵인 지난 2012년 12월 11일 역삼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국정원 여직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야권의 대선후보였던 문재인 후보를 비난하는 댓글을 무더기로 게시하다 적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문재인 민주당 후보와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간의 치열한 논쟁이 벌어졌고, 야권과 시민단체, 일반 시민들은 국정원의 불법 대선개입을 맹렬하게 성토했다. 그러나 그는 국정원이 대선에 불법개입하는 엄청난 사건에도 불구하고 "혼탁선거를 중단하라"며 박근혜 후보와 문재인 후보 양쪽을 모두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범야권이 주장했던 국정원의 불법대선개입과 박근혜 후보 측이 주장했던 국정원 여직원 감금사건을 그는 동등한 것으로 인식했다.

 #2.

국정원이 자행한 불법대선개입의 천인공노할 실체가 하나씩 하나씩 모습을 드러내던 2013년 여름, 범야권과 시민단체, 일반시민들은 거리에서 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와 명확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대규모의 촛불집회를 열었다. 집회는 여름 내내 이어졌고, 전국 각지에서 교수들과 대학생, 중·고등학생들의 시국선언이 줄을 이었다. 무너진 민주주의와 법치를 위해 수많은 국민들이 촛불을 들고 있을 때 그는 그 자리에 단 한 번도 모습을 내비치지 않았다. 민주당이 촛불집회의 뜨거움을 이어받아 장외투쟁을 선언했을 때에도 그는 "촛불집회에 참여할 계획이 없다"며 선을 그었고, 오히려 장외투쟁에 나선 민주당을 향해 "슬기롭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는 훈수까지 두었다.

 #3.

2013년 말 교학사 교과서로 촉발된 역사왜곡 논란이 정국을 뜨겁게 달구었다. 당시 교학사 교과서는 거의 책 한 권을 다시 쓸 정도로 부실한 내용과 오류로 가득 차 있었다. 뿐만 아니라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는 뉴라이트의 역사관으로 각계각층의 비난을 한몸에 받았다. 그런데 그는 교학사 교과서 파동을 "정파나 좌우 진영 간의 이념전쟁으로 변질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양쪽 다 문제의식을 가져야 한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놀랍게도 그는 역사적 팩트 자체를 견해와 인식의 문제로 치부하며 양비론을 들이대고 있었던 것이다. 그의 인식대로라면 나치가 저지른 끔찍한 만행인 홀로코스트도 양비론의 잣대로 봐야 할지도 모른다. 교학사 교과서 파동의 본질이 이념문제나 역사해석의 문제가 아닌 역사적 팩트에 대한 악의적인 왜곡이자 도전이라는 것을 그는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정치권 안팎에서 안철수의 재등판 시기를 조망하는 기사를 종종 접하게 된다. 새정치의 아이콘으로 정치판을 소용돌이치게 만들었던 안철수의 위상은, 현실 정치에서 더 이상 찾아보기 힘들다. 안철수 신드롬의 진원지였던 새정치는 지난 몇 년간의 정치 여정을 통해 신기루와 허상이었던 밝혀졌다. 대선과 서울시장 선거 참패 이후 안철수는 자의반 타의반 독일, 미국 등으로 '정치적 유배'를 떠났고, 호시탐탐 재기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계복귀 가능성과 시기, 파급력 등을 놓고 이런저런 말들이 쏟아지고 있지만, 정치인으로서의 안철수의 실체는 사실 저 세 장면에서 오롯이 드러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치 철학의 부재와 경험 부족, 사람을 넉넉히 품지 못하는 협량이 오늘의 안철수를 있게 한 배경이다. 

나는 안철수의 정계 복귀 가능성보다 사람들이 그를 여전히 소환하고 있는 현실이 더 놀랍다. 그만큼 현실 정치가 대중의 허기와 목마름을 채워주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일 터다. 안철수는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의 시간이 가고 안철수의 시간이 찾아오고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안철수의 시간은 다시 찾아오게 될까. 아마, 힘들 것이다. 안철수의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보고 그의 정치 시계가 끝나간다는 글을 쓴 기억이 있는데, 이젠 확실하게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안철수의 시간은 끝났다.

  1.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9.12.14 04:33 신고

    안철수는 감이 아닙니다.
    자기자신을 알면 남은 인생을 욕먹지 않고 편안하게 살 수 있다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9.12.14 07:42 신고

    저도 처음엔 참 좋게 봤는데 갈수록 아니올씨다 였습니다
    하마터면 또 큰일날뻔 했습니다.
    문국현 이상도 아닌 정치인입니다.

  3. 잘 보고 갑니다 ^^*

+ Recent posts